LOCAL TRIP

강릉-속초-평창 1박2일 여행, 자연과 역사의 파노라마

Two-day Trip to Gangneung, Sokcho, and PyeongChang Panorama of Natureand History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와 함께 기지개를 펴는 양양국제공항에서 30분이면 닿는 가까운 곳에 강릉과 속초가 있다. 그곳에는 드라마로 널리 알려진 촬영지가 산재하며 생생한 삶이 느껴지는 항구와 수산시장도 있다. 올림픽 개최도시 평창에는 눈부신 겨울이 한창이다.

The cities of Gangneung and Sokcho are located at a 30-minute distance from Yangyang International Airport, which will welcome visitors to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The cities have beautiful locations where many famous Korean dramas were filmed as well as lively ports and fish markets. The host city, PyeongChang, is now at the peak of a splendid winter season.

글, 사진. 임운석(여행작가)


alt

일출의 정석으로 불리는 정동진해변의 해오름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로 유명한 강릉

바다와 숲의 정경이 어우러진 강릉은 수많은 인기 드라마의 촬영지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양양국제공항에서 30여 분을 승용차로 달리면 닿을수 있는 주문진 영진해변은 최근 큰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도깨비> 촬영지로, 강릉에서 꼭 들러야 할 명소로 자리 잡았다. 많은 연인들이 드라마 속 주인공처럼 이곳 방파제에 서서 빨간 목도리를 하고 메밀꽃다발을 든 채 사진을 찍는다. 때로는 여기서 사진 한 장 남기려는 사람들로 줄이길게 늘어서는 진풍경이 펼쳐지기도 한다.주문진에서 해변을 따라 40여 분 내려오면 한국에서 새해를 맞이하는 명소 중 하나인 정동진에도착한다. 해변의 정동진역은 독특한 이력을 가졌다. 세계에서 가장 바다와 가까운 역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된 것이다. 범선 형상의 건축물을 배경으로 붉은 태양이 바다에서 솟아오르는 풍광은 장엄함 그 자체다. 해돋이를 가슴에 담았다면 정동심곡 바다부채길도 밟아보자. 지난해 개장한 이 길은 한반도 동해 탄생의 비밀을 간직한해안단구 지역으로 천연기념물 제437호로 지정된 구간이다. 탐방로는 정동 썬크루즈에서 심곡항까지 약 2.85km이다. 길을 걷노라면 검푸른바다와 거세게 몰아치는 파도, 뺨에 스치는 찬바람을 맞으며 해외와는 또 다른 아시아만의 바다내음을 맡을 수 있다.


Gangneung, known as the filming site of thedrama “Guardian (Dokkaebi)”

Surrounded by beautiful forests and coasts, Gangneung is known as a filming location for popular Korean dramas. In particular, Yeongjin Beach in Jumunjin, the site for the recent mega-hit drama “Guardian (Dokkaebi),” became a must-see tourist attraction in Gangneung. The beach is reachable within 30 minutes by car from Yangyang International Airport. Numerous couples take photos there while enacting the scene: standing on the breakwater, wearing a red scarf and holding a bundle of buckwheat flowers, just like the Dokkaebi couple. Sometimes, a long waiting line is even formed with people wanting to take a picture at the very spot.Going down along the beach from Jumunjin for about 40 minutes will take you to Jeongdongjin, one of the most popular sites in Korea for watching the sunrise onNew Year’s Day. Jeongdongjin Station near the beach has an interesting fact. It is listed in the Guinness World Records as the closest station in the world. Therising sun against the backdrop of a sailboat-shaped structure is a scene of magnificence. After keeping the sunrise in your heart, try strolling along Jeongdongsimgok Badabuchaegil. The sea road opened last year as part of a coastal terrace that traces how the East Sea of the Korean Peninsula was created, and it has been designated as Natural Monument No. 437. Its 2.85-km long eco trail stretches from Jeongdong Sun Cruise to Simgok Harbor. While walking there, you will experience the unique vibe of Asia, overlooking the deep, blue sea with crashing waves and feeling the fresh, cold air against your cheeks. 



양양국제공항▷▷▷강릉시 주문진읍

약 29분 | 총 31.56km동해대로(5.4km) → 동해고속도로(삼척-속초)(18.8km) → 동해대로(4.2km)

Yangyang International Airport▷▷▷Jumunjin-eup, Gangneung-si

Approx. 29 minutes | 31.56 kmDonghae-daero (5.4 km) → Donghae Expressway (Samcheok-Sokcho) (18.8 km) → Donghae-daero (4.2 km)


강릉시 정동진해변▷▷▷속초 아바이마을

약 1시간 27분 | 총 83.08km | 동해대로(15.6km) → 동해고속도로(삼척-속초)(38.0km) → 동해대로(21.3km)


Jeongdongjin Beach, Gangneung-si▷▷▷Abai Village, Sokcho

Approx. 1 hour and 27 minutes | 83.08 kmDonghae-daero (15.6 km) → Donghae Expressway (Samcheok-Sokcho) (38.0 km) → Donghae-daero (21.3 km)





대한민국 근대사를 느낄 수 있는 속초

강릉 구경으로 하루를 보냈다면 다음날 아침에는 속초로 향하자. 한국의 명산인 설악산을 끼고있는 도시 속초에는 아픈 역사를 가지고 있는 아바이마을이 있다. 6·25전쟁 발발 이후, 북에서내려온 피란민들은 고향과 가까운 속초에 자리를 잡았는데, 이 마을이 ‘아바이마을’이다. 이곳은 사실 2010년 방영된 드라마 <가을동화> 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일본, 중국, 동남아 등 아시아 각국에서 한류 열풍을 이끌면서 종영 후에도아바이마을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아바이마을에 가려면 사공과 승객이 따로 없는‘갯배’를 타야 한다. 탄 사람은 모두가 함께 줄을당겨 배를 움직여야 한다. 덕분에 직접 배를 끌며이색적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갯배에서 내리면금강대교각 아래로 골목이 이어진다. 짧은 골목에는 식당이 다닥다닥 붙어 있어 제각각 맛자랑이 한창이다. 메뉴는 대부분으로 함경도 지방의음식들이다. 그 가운데 오징어순대는 전쟁 이후에 먹을 것이 귀해져 생긴 대표적인 음식으로 ‘아바이순대’라는 별칭도 있다.옛날 아바이마을 사람들은 속초중앙시장에서 생계를 꾸렸다. 지금은 속초관광수산시장으로 이름을 바꿔 속초에서 가장 핫한 시장이 되었다. 아바이순대는 물론이고 닭강정, 순대국밥, 대게, 모듬전, 물회, 순두부 등 관광객을 유혹하는 각종먹거리로 활기차다. 속초관광수산시장이 아기자기하다면 대규모 어시장인 대포항에서는 싱싱한횟감을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Sokcho, where you can trace the modern Koreanhistory

After spending the day touring around Gangneung,head to Sokcho the next morning. Seoraksan, one ofthe most famous mountains in Korea, is situated inSokcho. There is a village called Abai that has a sadhistory. After the Korean War broke out, North Koreanswho fled to Sokcho ended up settling in a town closeto their hometown, which is now called “Abai Village.”The area is also known as the filming location of the2010 drama “Autumn in My Heart.” As the drama thatled the sweeping popularity of hallyu (Korean Wave) inJapan, China, and Southeast Asian countries, a steadystream of foreign tourists has been visiting Abai Villageeven after the drama ended.To get to the village, you have to take a boat called“Gaetbae.” As the boat is operated without power,everyone on board, both passenger and crew, has topull the ropes together to move the boat. Operating theboat manually with others will be such a unique andfun experience. When you get off the Gaetbae, thereis an alley that stretches below Geumgang Bridge. Theshort street is crowded by many restaurants offeringtasty food. Most of them are selling food from theHamgyeong Province of North Korea. Among thesefood is the squid sundae, also known as Abai sundae,which was first eaten in the village when food wasscarce in the wake of the war. Most of the oldergenerations in Abai Village made a living at SokchoJungang Market, which is now transformed intoSokcho Tourist and Fishery Market and has becomethe most popular market in Sokcho. There, you canfind not only Abai sundae but also dakgangjeong (sweetcrispy chicken), sundae gukbap (soup and rice), snowcrabs, assorted Korean pancakes, cold, raw fish soup,soft tofu, and many more. There is also a larger fishmarket at Daepo Port where visitors can enjoy fresh,raw fish at reasonable prices.



강릉시 정동진해변▷▷▷속초 아바이마을

약 1시간 27분 | 총 83.08km | 동해대로(15.6km) → 동해고속도로(삼척-속초)(38.0km) → 동해대로(21.3km)


Jeongdongjin Beach, Gangneung-si▷▷▷Abai Village, Sokcho

Approx. 1 hour and 27 minutes | 83.08 kmDonghae-daero (15.6 km) → Donghae Expressway (Samcheok-Sokcho) (38.0 km) → Donghae-daero (21.3 km)


alt

한국의 정취를 전하는 강릉의 한옥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중심, 평창

마지막 날에는 속초에서 1시간 정도를 달려 동계올림픽대회가 열리는 평창에서 진정한 겨울을맞이해보길 권한다. 평창은 3월이 되어도 녹지않는 눈과 살을 에는 듯한 바람, 답답한 가슴을뻥 뚫어줄 탁 트인 풍광까지 겨울의 묘미를 두루갖췄다. 이곳의 선자령은 해발 1,157m로 꽤나 높지만 출발지인 대관령 옛 휴게소가 840m에 위치해 수치상 높이는 317m에 불과하다. 강원도의험준한 산에 비해 등산로는 심심할 정도로 평탄하다. 표고차 317m를 12km로 길게 늘여놓아서그렇다. 그 덕분에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도전할수 있다. 선자령 아래의 대관령 양떼목장은 대한민국 누구나 한 번쯤 향하는 대표적인 평창의 관광지로서 태백산맥의 웅장함과 양떼목장의 아기자기한 산책로가 조화된, 설국처럼 아름다운 곳이다. 양에게 건초 먹이기 등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돼 있어 아이들도 좋아한다.특히 평창에는 이름만으로도 대한민국 동계스포츠의 역사가 될 만한 스키장들이 모여 있다. 올림픽 개최로 인해 일반인이 이용할 수 없는 시설이있으니 꼼꼼히 챙겨봐야 한다. 용평리조트는 실버, 레인보우 슬로프가 일반인에게 개방되지 않고, 9개 종목이 열리는 휘닉스 스노우파크 역시일부 슬로프를 사용할 수 없다. 알펜시아 리조트는 가장 많은 대회가 열려 올림픽 기간 중 한시적으로 스키장 운영을 중단한다. 그러나 동계올림픽대회를 현장에서 관람할 수 있다는 점과 세계 수준의 경기장을 돌아보며 ‘하나 된 열정’으로응원한다면 평생 잊지 못할 한국 여행의 추억을남길 수 있을 것이다.


PyeongChang, the heart of the 2018 WinterOlympics

On the last day, make sure you experience a truewinter in PyeongChang. the host city of the winterOlympics. It is an hour away by car from Sokcho. InPyeongChang, snow doesn’t melt until March, andthe wide open views along with the biting wind willmake you feel so refreshed. The snowy mountain ofSeonjaryeong has a high elevation of 1,157m, butconsidering that the starting point at Daegwallyeongrest stop is 840 m above sea level, the difference isonly 317m. Unlike the rocky mountain in GangwonProvince, its trekking course has low slopes that couldalmost feel flat. It’s because the 317m elevation isstretched along 12km. So, men and women of all agescan easily enjoy the course. Down below Seonjaryeonglies Daegwallyeong Sheep Farm, a popular touristattraction of PyeongChang. A mix of the magnificentview of the Taebaek mountain range and pretty farmtrails is a picturesque beauty. The farm also offers ahay-feeding experience, which children would love.PyeongChang is also home to major ski resorts,which would go down in Korea’s winter sports history.However, make sure to check carefully before yourvisit because there are facilities unavailable for publicuse during the Olympics. At Yongpyong Resort, thesilver and rainbow slopes are not open to public,and Phoenix Snow Park, which hosts games of ninedisciplines, also closed some of its slopes. Alpensia SkiResort, which will host the most number of games, willtemporarily close its regular operations. But touringworld-class venues and passionately cheering forathletes while in PyeongChang will certainly leave youwith one of the most unforgettable memories of yourlifetime.




강원도 평창읍▷▷▷양양국제공항

약 53분 | 총 62.34km | 경강로(16.1km) → 동해고속도로(삼척-속초)(38.0km) → 동해대로(5.2km)


PyeongChang-eup, Gangwon-do▷▷▷Yangyang International Airport

Approx. 53 minutes | 62.34 km | Gyeonggang-ro (16.1 km)) → Donghae Expressway (Samcheok-Sokcho) (38.0 km)) →Donghae-daero (5.2 km)




alt


input image

[국내선] 김해국제공항, 제주국제공항에서 양양국제공항으로 출발하는 항공편이 있다.

김해국제공항 → 양양국제공항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월 12:05 / 화 13:05 / 수, 목 11:35 / 금 18:05 / 토 11:00 / 일 18:00

제주국제공항 → 양양국제공항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월, 수 15:30 / 화, 토 16:35 / 목 18:05 / 금 12:30 / 일 11:00

[국제선] 일본 키타큐슈공항에서 출발해 양양국제공항에 도착하는 항공편이 있다.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 화, 목, 일 23:20


input image

- 양양렌트카 (033-672-5111)

- 20~50% 할인 (양양공항 도착항공권 소지자에 한함)




shared kakaostory shared facebook shared twitter
별점주기
  • score 1 Star
  • score 2 Star
  • score 3 Star
  • score 4 Star
  • score 5 Star
SNS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