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 AIRPORT

공항 신분확인이 편해진다!

공항의 생체인증 신분확인 시스템


손바닥만 대도 굳게 닫힌 문이 열리고, 카메라만 바라봐도 이름과 정보를 읽을 수 있는 시대가 왔다. 공상과학 영화에나 등장했던 각종 기기들이 현실에 속속 등장하면서 공항은 더욱 더 편리하고 신속한 공간으로 거듭났다.

글. 편집실 사진. 방문수


생체인증 신분확인 시스템 도입
2018년 1월 29일부터 김포국제공항과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출발장에 생체인식 게이트가 운영을 시작했다. 생체인식 게이트는 생체 정보를 사전 등록하면 신분증 없이 출발장을 통과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앞으로는 출발장 입구마다 신분과 탑승권 확인을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릴 필요가 없게 된다. 생체정보 인식으로 신분증을 대체하는 것은 국내공항 최초의 사례다. 기존에는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 보안요원이 직접 신분확인을 하고, 신분증의 사진과 실제의 얼굴이 달라 곤란을 겪거나 혼선이 빚어질 위험이 있었다. 하지만 생체인증 신분확인 시스템은 사람이 아닌 컴퓨터가 생체정보를 확인하므로 항공 보안이 크게 강화되는 한편 폭증하는 여객 수에 대응해 혼잡을 완화하는 효과도 거둘 수 있게 되었다.


손바닥 정맥을 읽어 신분을 파악한다
생체인식 방식은 크게 손바닥 정맥 인식, 홍채 인식, 지문 인식, 얼굴 인식으로 나눌 수 있다. 그중 손을 이용한 손바닥 정맥 인식법을 도입했는데 손은 신체에서 가장 자연스럽게 움직일 수 있는 부분이며, 손을 들어 올려 시스템에 인식시키는 행위는 매우 쉽고 간단한 동작으로서 남녀노소 누구나 간단하게 습득할 수 있다. 또한 손바닥 정맥은 지문과 달리 위생 면에서 우수하며, 습도나 기온의 영향을 전혀 받지 않아 관리가 용이하다. 유출이나 위·변조가 불가능해 보안성 역시 높다.


생체인증 신분확인 시스템 적용 공항 확대
한국공항공사는 올해 안에 김포국제공항에 4식, 김해국제공항에 4식, 제주국제공항에 4식, 대구 국제공항에 2식, 청주국제공항에 2식의 생체인증 신분확인 시스템을 증설할 계획이다. 지금으로서는 출발장 신분 확인용으로만 생체정보를 활용하고 있지만, 곧 체크인카운터와 탑승게이트에도 생체인식 시스템을 정착시킬 예정이다. 또한 올해 안에 관련 법 개정을 통해 경찰청 보유 지문 정보를 연동해 사전등록 절차 없이도 생체인식 게이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진짜 나를 알아보는 가장 똑똑한 시스템을 공항에서 만나보자.



alt

Step 1. 게이트 앞으로!

생체인증 신분확인 게이트 앞에 선다.

alt

Step 2. 탑승권 스캔!

탑승권 바코드를 시스템에 스캔하면 첫 번째 게이트가 열린다.



alt

Step 3. 손바닥 인식!

손바닥을 수평하게 펴서 센서에 인식시키면 나의 신분을 단번에 알아보는 두 번째 게이트가 열린다.

alt

Step 4. 가뿐하게 출발!

이제 줄 설 필요 없이, 바코드 스캔과 손바닥 정맥 인식만 거치면 신분 확인 완료!

※ 공용셀프체크인이나 체크인카운터에서 발권한 일반탑승권인 경우 탑승권 유효 여부와 성명을 보안요원이 한번 더 확인






생체정보 사전등록 방법

신분증을 지참해 김포 및 제주공항의 생체정보 사전등록대를 방문하면 신분 확인 뒤 손바닥 정맥 또는 지문을 선택하여 등록

※ 만 18세 미만의 청소년의 경우 사진이 있는 학생증, 청소년증 또는 가족관계 확인서류 지참 및 부모(법정대리인) 동반 필수



alt

김포공항 사전등록대 위치(국내선 3층)
alt

제주공항 사전등록대 위치(국내선 3층) 





【 수속시간이 얼마나 짧아질까? 】


alt


alt
shared kakaostory shared facebook shared twitter
별점주기
  • score 1 Star
  • score 2 Star
  • score 3 Star
  • score 4 Star
  • score 5 Star
SNS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