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Report 1

하늘길의 안전을 책임지는 항로시설본부

Air Route Traffic Facility Center where taking responsibility over aviation safety


하늘길을 오가는 수많은 항공기의 원활한 관제를 위해 24시간 관제에 필요한 시설과 시스템을 운영·관리하는 곳. 한국공항공사 항로시설본부는 대한민국 공역(空域) 전체를 아우르는 항공교통관제시설의 무중단 운영을 위해 설립된 곳이다. 우리나라 공역을 이용하는 하루 2,200여대의 항공기가 안전하고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항로시설본부의 활약상을 살펴보자.

글 편집실 사진 방문수

Air Route Traffic Facility Center of Korea Airports Corp. (KAC) has operated and managed all facilities and systems required for 24-hour flight control for numerous airplanes in the air. It’s established for continuous air traffic control service that encompasses the air space of S. Korea. Let’s take a look at how the Air Route Traffic Facility Center works to help 2,200 airplanes on the airspace in S. Korea to move safely and go so fast.




alt
alt

alt

alt



항공 안전에 필수! 항공교통관제시스템

자동차도로가 지방도로와 고속도로 등으로 나뉘듯, 하늘길에도 지방도로와 같은 ‘접근관제구역(Approach Control Center)’과 고속도로와 같은 ‘지역관제구역(Area Control Center)’이 나눠져 있다. 항공기는 관제탑의 도움을 받아 공항에서 이륙 후 접근관제센터의 관제를 받아 활주로와 접근관제구역을 지나고, 하늘길의 고속도로인 지역관제구역에 들어서게 되는데, 이 때 대구와 인천의 지역관제센터(이하 ACC)에서 관제를 하게 된다. 이 두 곳에 자리한 지역관제센터는 대한민국의 비행정보구역(FIR; Flight Information Region)을 동·서로 나누어 관제한다. 지역관제센터에서 관제 업무를 원활히 수행하기 위해서는 체계적인 시스템이 뒷받침되어야 하는데, 이 역할을 수행하는 곳이 바로 한국공항공사 항로시설본부다. 지역관제센터의 관제사가 항공기의 흐름을 관제하는 하늘길의 교통경찰이라면, 한국공항공사 항로시설본부는 관제사에게는 하늘길을 감시하는 눈과 귀가 되고, 항공기에는 도로의 표지판이나 신호등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Imperative for aviation safety! Air traffic control system

Just like regular roads for vehicles are categorized as local roads and expressways, the airways also have their own version of local roads, the Approach Control Center and the equivalent of expressways, the Area Control Center.
The aircraft takes off from the airport under the direction of the control towerand passes by the Approach Control Center, entering the highway of airways, the Area Control Center. This is when the Area Control Center in Daegu and Incheon take over control. The Area control center from these two regions take control of the FIR: Flight Information Reg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at are divided into the East and west sections. In order for the Area control center to operate smoothly, it is imperative to have a thoroughgoing system offering support, and the place that plays this vital role is the Air Route Traffic Facility Center of Korea Airports Corp. (KAC). The analogy of Area control centers’ controller being the traffic police ensuring and controlling the flow of the aircraft, the Air Route Traffic Facility Center of Korea Airports Corp. (KAC) would become the eyes and ears to the controller, playing the role of traffic lights and road signs to the aircraft.



alt

alt



항공교통흐름 개선

지난해 우리나라 하늘길을 이용한 항공기가 804,546대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항공 여객이 늘고, 저비용항공사가 성장하면서 하루 평균 2,204대의 항공기가 운항할 만큼 항공편수가 증가한 것이다. 이에 따라 하늘길이 한층 더 혼잡해졌다. 항공교통관제기관은 항로시설본부의 항공교통흐름관리시스템을 이용하여 공항 및 항공로의 교통상황 및 비상상황 등을 파악하고 항공기 이륙시간을 사전에 조정하는 방법 등을 통해 하늘길의 혼잡을 해소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과 일본 등 주변국과의 항공교통흐름관리가 중요해지고 있어 한중일 3국은 2021년부터 항공흐름관리시스템을 상호 연계하여 운영함으로써 동북아시아 지역의 항공교통흐름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The betterment of air traffic flow

The total number of aircraft that flew through Korean air routes last year reached the highest number ever, a record 804,546. The number of flights increased reaching 2204 flights daily, due to the growth in passenger numbers as well as the budget airlines. But this can be interpreted as our airways being much more crowded and it hints at further growth in the future, ergo appropriate measures to ensure the safe operation of aircrafts in the now crowded airways is needed. The Air Route Traffic Facility Center of Korea Airports Corp (Hereinafter referred to as KAC) implements the Air Traffic Flow Control System to monitor airports, air traffic volume, abnormal incidents, etc, to manage aircraft departure times beforehand in order to ease the crowded airways.
Recently, apart from Korea, countries such as China, Japan etc. nearby countries have given great importance to the management of Air Traffic Flow Control, which has prompted an interconnected management system among Korea, China and Japan starting in 2021, in an effort to enhance the air traffic flow of the Northeast Asian region.



alt
 

더욱 안전한 하늘길

대한민국 공역 관제를 위한 항공교통관제시설을 관리·운영 중인 항로시설본부는 기존 인천ACC와 더불어 2017년 대구에 ACC가 추가 설립됨으로써, 비상 시 동서통합운영관제 능력을 갖추어 무중단 운영 체계를 구축하였다. 평상 시 대구ACC(16.98만㎢·강릉, 동해, 포항, 대구, 남해 지역 관할)와 인천ACC(26.14만㎢· 인천, 군산, 광주, 제주 지역 관할)는 대한민국 비행정보구역을 동·서로 나누어 관제한다. 하지만 어느 한 곳에서 화재, 지진, 시설 운영 장애 등 비상상황이 발생하게 되면 하늘길 운항에 큰 문제가 생기기에 두 곳 모두 통합 관제 능력을 갖추고 있다. 정상운영 중인 시설에서 전 지역의 관제를 지원하게 되는 것이다. 또한 정기적으로 민·관·군 합동훈련을 실시하는 것은 물론 건축물, 건축설비, 항행안전시설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정기적으로 수행하여 시설 운영에 대한 안정성 또한 확보하고 있다. 하늘길의 안전 운행을 위해 한국공항공사 항로시설본부는 오늘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Much Safer air routes

The Area control center that currently manages and operates the Air Traffic Flow Control System to control the Korean airways, apart from Incheon ACC, the Daegu ACC was established in 2017 to have the ability to integrate a non-stop East and West integrated operation system in case of emergency. Under normal circumstances the Daegu ACC (16.98 million km2 · Gangneung, Donghae, Pohang, Daegu, Namhae regions) and Incheon ACC (26.14 million km2 · Incheon, Gunsan, Gwangju, and Jeju area) which are the Korean Flight Information Regions divided into two sections, the East and the west. But in case of force majeure, such as fire, earthquakes, breakdown or failure of operation facilities etc, it is equipped to operate integrating both regions to prevent serious consequences. Therefore, the area under normal operation would take over both regions. Also, the regular safety inspections on the navigation facilities, buildings, and building equipment along with joint drills (civilians, military, etc), secure the stability of the facilities' operation. Behind the safe and convenient flights, as well as the around the clock operation control of our air routes, there are the true efforts and labor of the KAC.

shared kakaostory shared facebook shared twitter
별점주기
  • score 1 Star
  • score 2 Star
  • score 3 Star
  • score 4 Star
  • score 5 Star
SNS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