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Report 2

하늘길의 등대, 제주항공무선표지소

Lighthouse to our airways, Jeju NDB


한국공항공사 항로시설본부 인천항공교통시설단은 항공기가 출발지에서 목적지까지 지정된 항로로 비행하도록 항공로 정보를 제공하는 전국 각지의 항공무선표지소 10곳을 운영 중이다. 대한민국 비행정보구역에 구성되어 있는 12개 국제선 항로와 38개 국내선 항로를 안내하는 ‘하늘길의 등대’인 셈이다. 그 중 대한민국 최남단에 위치한 제주항공무선표지소를 방문했다.

글 편집실 사진 방문수

Incheon Air Traffic Control Regional Office in Air Route Traffic Facility Center of Korea Airports Corp. (KAC) has operated 10 non-directional radio beacons nationwide to provide air route data so that the airplane could fly in a specified route from the airport on departure to the destination. Let’s find out non-directional radio beacons which is called as ‘the lighthouse of sky’ where guides 12 international flight routes and 38 domestic flight routes in the Korean flight information region. And among those, we had visited the one in the southernmost region, the Jeju NDB.




하늘길을 안내하는 최남단 표지소

제주 한라산 자락, 서귀포시 남원읍 성판악에 다다라 물오름(해발 850m)으로 향하는 산길을 달려 제주항공무선표지소에 닿았다. 국내 최남단에 위치해 중요한 임무를 수행 중인 곳이다. 굳게 닫힌 철문을 지나 이곳을 지키고 있는 직원의 안내에 따라 가파른 계단을 올라서자 항공무선표지소의 핵심 시설인 전 방향 표지 시설(VOR, TACAN)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중앙에 우뚝 솟은 기둥은 위치를 알려주는 전술항행표지시설, TACAN(Tactical Air Navigation)이다. 항공기까지의 거리를 알려주는 거리정보제공 기능을 하고 방위정보도 알려준다. TACAN 주위를 둥그렇게 둘러싼 바둑알 모양의 기기들은 항로자북방위를 알려주는 전방향표지시설, VOR(VHF Omnidirectional Range)다. 항공기 조종사가 VOR의 주파수를 선택하면 해당 주파수를 방출하는 VOR이 있는 항공무선표지소까지 정해진 항공로를 따라 자동으로 비행 가능하다. 우산으로 비유하자면 중앙의 버팀목인 우산대는 위치의 지표가 되어주는 TACAN이고 이를 중심으로 퍼져나가는 우산살은 방향을 알려주는 VOR이라고 할 수 있다. 제주뿐만 아니라 안양, 송탄, 양주, 강원, 부산, 대구, 포항, 예천, 부안 등에 위치한 항공무선표지소들은 보다 효과적으로 항공기 운항에 필요한 신호를 쏘아 올리기 위해 높은 산자락이나 고지대에 위치해 있다. 항공무선표지소 임직원들은 365일 24시간 태풍, 낙뢰, 폭설 등의 돌발 상황 속에서도 시설이 문제없이 운영될 수 있도록, 수시로 점검하고 대비한다.

Guiding the airways nationwide

From the Jeju Halla Mountain to Segwipo Namwoneup Sungpanak, veering towards Mul-Oleum through the mountainous roads reaching the Jeju NDB.Located in the southernmost region of the country, it is responsible for missions of great importance. As you go through the tightly closed steel door and guided by the staff you reach the steep staircase, where the core of NDB the Very High Frequency (VHF) Omni-Directional Range(VOR), Tacan is visible. The towering pillar that sticks out from the middle is the TACAN(Tactical Air Navigation) system. It provides the user with bearing and distance to the aircraft and defense information. The baduk-like devices are the VOR(VHF Omnidirectional Range) that provides aircrafts with its position data and to stay on course. When the pilot selects the VOR frequency, it can automatically fly towards the VOR that emits the mentioned frequency to reach the NDB through the designated airway. The analogy of an umbrella could illustrate better, considering its central support pole being the TACAN, where the canopy and the ribs spreading all over are the VOR providing the direction. Apart from Jeju, these NDBs are located along Anyang, Songtan, Gangwon, Busan, Daeugu, Pohang, Yecheon, Buan etc. to emit the necessary signals that would secure effective aircraft operation, being located on high mountains and high lands. It is not surprising that the staff in charge of the NDB’s are on duty 365 days 24/7 to ensure that the facility goes through smooth operation even under a typhoon, lightning, heavy snow etc, and any other unexpected situations.

altaltaltalt

 
alt


개발부터 관리까지, 하늘길 안전을 아우르다

제주항공무선표지소가 관제를 지원하는 국내 해상의 서남쪽 영공에는 중국·일본은 물론 동남아·남태평양·호주로 향하는 항로가 지나간다. 제주항공무선표지소 임직원은 끊임없이 오가는 국내외 항공기에게 항로를 안내해주는 시설을 관리하는 업무를 맡고 있다. 승객들이 밤 비행기를 타고 안전한 여행을 떠날 수 있는 것도 모두 24시간 근무하는 항행안전 직원들 덕분이다. 한편 한국공항공사는 항행 안전시설 첨단화를 위해 약 400억 원을 투자하여 2028년까지 전국 10곳의 항공무선표지소 시설을 개량할 계획이다. 항공무선표지소 개량 사업이 완료되면 더욱 정밀한 관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항공관제시설 개발에서부터 철저한 관리·운영까지, 안전한 하늘길을 이루기 위한 한국공항공사의 노력은 현재 진행형이다.

From development to operation management, securing the safety of airways

The airways to China, Japan, Southeast Asia, South Pacific, and Australia pass by the Southwest air space controlled by the Jeju NDB. The entire staff from the Jeju NDB are pouring their efforts into providing non-stop operation service, with the sole purpose of maintaining safe airways. The KAC has invested approximately 40 billion KRW for the acquirement of state-of-the-art, safety facilities for airways by 2028, ergo installing about 10 different NDB through out the country and the adoption of technologies such as NDBs throughout the nation promise to deliver a more accurate operation of air routes. From the development of Air traffic control facilities to strict management and operation, the KAC's efforts in delivering safe airways is still an ongoing effort today.

shared kakaostory shared facebook shared twitter
별점주기
  • score 1 Star
  • score 2 Star
  • score 3 Star
  • score 4 Star
  • score 5 Star
SNS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