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al Trip

가을로 가득찬
궁궐의 밤

A palace night
full of autumn


서울의 조선시대 왕궁은 낮에도 아름답지만 밤의 달빛 아래가 훨씬 매력적이다. 덕수궁과 창경궁, 이 두 궁궐은 1년 내내 야간 개장을 하고 있어 밤에도 입장이 가능하지만, 경복궁과 창덕궁은 봄과 가을의 특별 기간에만 야간개장을 한다. 김포국제공항에서 지하철을 타면 금방 서울의 중심부에 도착하여 가을 저녁 고즈넉한 왕궁 산책이 가능하다.

글·사진 로버트 쾰러

As beautiful as Seoul's Joseon-era royal palaces are in the day, they are even more captivating in the moonlight. Two palaces, Deoksugung and Changgyeonggung, welcome nocturnal visitors all year round, while Gyeongbokgung and Changdeokgung open at night only during special periods in spring and autumn. Located in the heart of Seoul, a short train ride from Gimpo International Airport, the palaces make for a perfect autumn evening's stroll.





alt가는 법 | How to get to Hajodae Pavilion
지하철 5호선 김포공항역 승차, 광화문역 하차. 총 40분 소요.
Take Seoul Subway Line 5 from Gimpo International Airport Station to Gwanghwamun Station. The trip takes 40 minutes.


 
alt
 

alt 경복궁 둘러보기
광화문 > 흥례문 > 근정전 > 수정전 > 경회루


alt 경복궁 야간 개장
9.12.-15./ 9.22.-10.5./ 10.20.-11.6.(화요일 휴궁)
입장료 4,500원
*외국인 방문객의 현장 구매를 위한 입장권 500매
매일 별도 준비.
Gyeongbokgung is open at night from Sept. 12 to 15, Sept. 22 to Oct. 5 and Oct. 20 to Nov. 6. The palace is closed on Tuesdays. Admission is KRW 4,500. Some 500 tickets a day have been put aside for non-Koreans to purchase on-site.


 

경복궁
경복궁은 광화문 광장에 위치하며 서울 시내를 압도하는 위엄을 가진 멋진 왕궁이다. 조선 왕조 초기의 중심 궁전인 경복궁은 여전히 한국의 정치 권력의 중심지이며, 궁전 뒷문 바로 뒤쪽에는 대통령 저택이 있다. 경복궁의 역사는 최근의 한국 역사 600년을 보여주는 축소판이라 할 수 있다. 외세의 침략으로 인해 두 번 파괴되었지만 이후에 본래 갖고 있던 그 위용과 비슷하게 복원되었다.
밤의 경복궁은 완전히 새롭고 웅장한 모습이다. 위엄이 넘치는 근정전은 2층으로 구성되어 궁의 중앙 안뜰을 꽉 채우고 있으며, 궁의 넓고 좁은 통로들을 비추는 초롱들이 있다. 이 밤, 진정한 하이라이트는 인공 연못 안 작은 섬에 있는 거대한 경회루다. 석양이 지면 주변 건물과 산의 모습을 반사하는 연못의 매혹적인 풍경 때문에 사진가들이 군중을 이룰 정도로 서울의 가장 아름다운 곳 중 하나다.


Gyeongbokdung Palace
Gyeongbokgung Palace dominates downtown Seoul from its location at the head of Gwanghwamun Square. The main palace of early days of the Joseon Kingdom, the site is still the center of political authority in Korea, the presidential mansion being located just behind the palace's rear gate. Gyeongbokgung's history is a microcosm of the last six centuries of Korean history - the palace was destroyed twice during foreign invasions and later restored to something approximating its former greatness. Gyeongbokgung takes on a whole new grandeur at night. The imposing Geunjeongjeon, the two-story throne hall, dominates the complex's central courtyard. Traditional lanterns illuminate the palace's maze of passageways and alleys. The highlight, however, is the massive Gyeonghoeru Pavilion, located on an artificial island in a man-made pond. The reflection of the pavilion and the surrounding mountains makes for one of Seoul's most captivating images, evidenced by the army of photographers who gather along the pond at dusk.

 
alt
 

alt 덕수궁 둘러보기
대한문 > 중화전 > 석어당 > 정관헌 > 석조전


alt 덕수궁 야간 개장
상시 21시까지 개방(매주 월요일 휴궁)
입장료 1,000원.
Unlike Gyeongbokgung, Deoksugung Palace is always open until 9:00 p.m., except on Mondays, when the palace is closed. Entry is a mere KRW 1,000, too.


 

덕수궁
경복궁이 서울의 역사적인 왕궁 중 가장 규모가 큰 곳이라면, 덕수궁은 문화적 가치가 가장 높아 유네스코가 인정한 곳이라 할 수 있다. 덕수궁은 19세기 말 외국에 문호를 개방한 이후 유입된 현대 기술과 외국문화를 받아들이기 위해 애썼던 당시 조선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건축물이다. 덕수궁은 한국의 전통적인 목조 궁전 양식과 서양식 석재, 콘크리트를 혼합하여 동서양이 조화된 공간을 만들었다.
궁의 구조를 살펴보면 덕수궁에는 두 개의 궁전이 존재한다. 궁 동쪽에 있는 전통적인 목조 궁전은 오랜 역사를 가진 중화전으로, 석조 안뜰의 북쪽 끝에 위치해 있다. 중화전 뒤에는 나무가 우거진 정원이 테라스를 둘러 싸고 있으며, 서쪽에 있는 서양식 궁인 석조전에는 두 개의 커다란 돌, 그리고 콘크리트 구조물로 둘러싸인 분수대와 잔디밭이 있다. 석조전은 황제가 거주하기 위해 1910년 건축된 신고전주의 건축물이며, 현재 대한제국역사관으로 사용되는 중이다. 덕수궁 동쪽에는 정관헌이라는 매력적인 정원이 숨어있다. 20세기 초 러시아 건축가가 한국과 로마네스크 양식을 융합하여 지은 이곳에서 대한제국의 고종이 이곳에서 커피를 즐겨 마셨다고 한다.


Deoksugung Palace
While Gyeongbokgung may be the largest of Seoul's historical palaces and UNESCO-recognized Changdeokgung the most culturally significant. But Deoksugung is the most eclectic of the royal residences, its architecture reflecting the dramatic times in which it was built, an era when Korea was striving to process the influx of modern technology and foreign cultures that followed the opening of the country to Western trade at the end of the 19th century. Deoksugung blends traditional palace structures of wood with grand Western edifices of stone and concrete to create a space that harmonizes
East and West.
In terms of layout, Gyeongbokgung is two palaces in one. In the east of the complex is a conventional Korean palace with wooden structures, the old throne hall sitting at the north end of a stone courtyard. A wooded garden covers the terraces behind the throne hall. In the west, however, is a Western-style palace complex with a grass lawn and water fountain surrounded by two large stone and concrete structures: the Seokjojeon Hall, a neoclassical building completed in 1910 as a royal residence, and the current Daehan Empire History Museum, Deoksugung, Hidden in the wooden garden in the east is the charming Jeonggwanheon Pavilion, built by a Russian architect at the turn of the 20th century in a fusion of Korean and Romanesque styles. Korea's penultimate monarch King Gojong used to drink coffee there.

 
 
alt

alt

 

alt 창경궁 둘러보기
홍화문 > 옥천교 > 명경전 > 빈양문 > 비원 > 춘당지 > 대온실


alt 창경궁 야간 개장
상시 21시까지 개방(매주 월요일 휴궁)
입장료 1,000원.
From this year, Changgyeonggung is open every day until 9 p.m. except on Mondays, when the palace is closed. Admission in KRW 1,000.


 

창경궁
1418년, 세종대왕이 아버지인 태종이 은퇴한 뒤 거처할 수 있도록 창경궁을 지었다. 그러나 성종은 1483년 세 명의 왕후들도 거처할 수 있도록 궁을 확장했다. 정휘왕후(세조의 부인), 소혜왕후(덕종의 부인이자 성종의 어머니), 안순왕후(예종의 부인)을 위해서였다. 창경궁은 주로 서쪽의 창덕궁의 별관으로 사용되었는데, 비록 작은 궁궐이기는 하지만 조선시대의 많은 주요 궁궐들과 비슷한 외관을 갖고 있으며, 특히 영조의 아들인 사도세자가 비극적인 죽음을 맞이한 곳이기도 하다.
남쪽으로 향하는 서울의 다른 왕궁과는 달리 창경궁은 동쪽을 바라보고 있다. 조선의 궁궐을 동물원으로 만들어버렸던 20세기 초반의 일제강점기에 궁궐 대부분이 파괴되었거나 손상되었지만, 17세기에 재건축된 여러 목조 건물을 포함하여 일부 역사적 건물들은 다행스럽게도 남아있다. 안뜰은 밤이 되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며, 연못인 춘당지 주변에 늘어선 나무들이 특히나 아름답다.


Changgyeongung Palace
King Sejong founded Changgyeonggung in 1418 as a retirement home for his father, the former King Taejong. In 1483, however, King Seongjong expanded it as a residence for three former queens: Queen Jeonghui, queen of King Sejo; Queen Sohye, queen of Deokjong and Seongjong's mother; and Queen Ansun, queen of King Yejong. Changgyeonggung largely served as an annex to the larger Changdeokgung Palace, which it abuts on the west, though this proximity to what was the main palace for much of the Joseon era meant the small palace witnessed many tragic events, most notably the execution by King Yeongjo of his own son, the Crown Prince Sado.
Unlike Seoul's other palace, which face southward, Changgyeongung faces eastward, a response to the local topography. Though much of the palace was destroyed or damaged during the early 20th century when the Japanese occupational authorities turned the residence into a park, some historical structures survived, including several wooden buildings that date from a 17th century reconstruction. Though the main courtyard is lovely at night, the palace's gardens are even more beautiful, especially the area around the tree lined Chundanji Pond.

 

궁 주변 숨은 여행지 이야기
종로의 빌딩 숲 속에 숨겨진 익선동은 기와집들이 늘어서있는 역사적인 동네다. 이 곳의 역사는 1920년까지 거슬러 올라가는데 최근 몇 년동안 젊은 사업가들이 한적했던 골목을 카페, 식당, 부티크들이 들어선 새로운 모습으로 변모시켜 서울에서 가장 인기있는 여행지 중 한 곳이 되었다.
Ikseon-dong
Hidden amid the concrete commercial offices of Jongno, Ikseon-dong is a historical neighborhood of tile-roofed hanok homes, many of which date to the 1920s. In recent years, young entrepreneurs have turned many of these homes into cafes, restaurants, boutiques and bars, transforming what was a maze of quiet residential alleyways into one of Seoul's hottest travel destinations.

 


로버트 쾰러

사진작가이자 프리랜서 여행작가.
2009년 13년간의 한국 체험을 토대로 영문 저서 『서울 셀렉션 가이드(Seoul Selection Guide)』를 펴냈으며,
한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0 서울국제관광대상’ 최우수 외국 언론인상을 수상했다.
월간 여행·문화 잡지 ‘서울(Seoul)’의 편집장을 역임했다.

alt

shared kakaostory shared facebook shared twitter
별점주기
  • score 1 Star
  • score 2 Star
  • score 3 Star
  • score 4 Star
  • score 5 Star
SNS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