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풀이 항공정보

비행기에서 인터넷,
어떻게 가능한 걸까


비행기 안에서 인터넷을 사용하면 비행기에 엄청나게 위험한 일을 한 것 같던 시절이 그리 오래 전이 아니다. 하지만 이제 기내 와이파이가 있는 비행기가 늘어나고 있다. 비행기에서 인터넷 사용은 어떻게 가능한 걸까?

글. 조훈



우린 인터넷 없는 세상은 상상하기 힘든 시대를 살고 있다. 단순히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통신을 넘어 사물과 사람까지도 사물인터넷(IoT)으로 연결되는 시대다. 스마트폰 없이 화장실에 볼일 보러 들어가면 ‘광야에 홀로 앉아 있는 느낌’이라는 표현은 사람들의 격한 공감을 일으킨다. 항공여행도 마찬가지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짧게는 1~2시간, 길게는 10시간 넘는 비행 동안 스마트폰을 에어플레인 모드로 돌려놓고 인터넷과 단절된 여행을 해야 했다. ‘광야를 홀로 비행하는 느낌’이라고 비유할 수 있겠다. 특히나 평소에 스마트폰 사용이 많았던 사람이라면 비행 내내 썩 만족스럽지 않은 앞좌석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 콘텐츠로 답답함을 달래야 했다.

하지만 최신 항공기들은 기내에서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설비를 갖추고 있다. 지상 및 위성으로부터 전파를 수신할 수 있는 안테나를 항공기 외부에 장착하고, 이를 기내 승객의 스마트폰과 연결시킬 수 있는 와이파이(wi-fi) 장비를 탑재한다. 기내 인터넷에 대한 승객들의 요구가 높은데다가, 항공사 입장에선 인터넷 사용료로 부가 수익을 낼 수 있어 많은 항공사들이 적극 도입하고 있다.

기내에서 와이파이 사용이 가능해 진 것은 규제 완화의 덕분이기도 하다. 휴대용 전자기기에 나오는 전파가 항공기에 영향을 준다는 이유로 기내 전자기기 사용에 제약이 많았다. 그러나 2013년 미연방항공청(FAA)이 전자기기의 전파가 항공안전에 큰 영향이 없다고 결론 내리면서 기내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사용이 자유로워졌다.

기내 인터넷은 육로와 해상을 비행할 때 서로 다른 원리로 작동한다. 육로를 비행할 때는 비행경로에서 가장 가까운 기지국의 전파를 차례차례 수신한다. 마치 우리가 길을 걸어가면서 그 길에 있는 상점들의 와이파이를 차례로 이용하는 모습을 상상하면 된다. 이를 ATG(Air-To-Ground)방식이라고 부르며, 항공기 동체 밑면에 안테나를 설치해 지상 기지국과 통신한다. 당연히 바다를 날지 않는 육로 비행에서만 가능한 방식이다. 다만 인터넷 속도는 상당히 느린 편이다.

해상을 비행할 때에는 바다 위에 기지국이 없으므로 비행기보다 더 높은 곳에 있는 인공위성으로부터 전파를 수신하는 위성 통신 방식을 쓴다. 이를 위해 항공기 동체 상부에 별도의 안테나를 장착한다. ATG 방식보다는 10배가 넘는 훨씬 빠른 속도로 인터넷 서비스가 가능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내 인터넷은 아직 숙제가 많다. 먼저 속도다. 지상에서 쓰는 와이파이에 비해 속도가 상당히 느리다. 유튜브 같은 동영상을 원활히 시청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현재 이 속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이 이루어지고는 있지만, 기본적으로 위성 통신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는 것은 상당한 비용과 시간이 든다. 이 때문에 승객들이 지불해야하는 이용 요금도 상당히 비싸다. 또한 모든 비행 영역에서 와이파이를 쓸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여전히 무선 전자기기 사용을 제한(비행기 모드)하는 이륙과 착륙 시, 혹은 기내 무선 인터넷을 금지하는 국가 영공 통과 시에는 사용이 불가하다.

장기적으로는 기내 와이파이 이용이 가능한 항공기의 범위는 점차 늘어날 것이고, 그럴수록 항공사 간 경쟁으로 서비스 이용 요금도 점차 인하될 것으로 보인다. 기차나 차를 타고 여행할 때와 별반 차이 없이 인터넷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날이 빨리 다가오길 기대해본다.





조훈

항공전문 칼럼니스트.

2007년부터 9년간 <월간항공> 기자로 활동했으며, 한국과학기술전문학교 초빙교수, 공군 F-51 머스탱 복원사업 자문위원을 역임했다. 함께 펴낸 책으로는 《어린이를 위한 비행기 세계사 100》이 있으며, 현재 항공컨설팅법인 <White Swan> 대표로 활동 중이다.

alt

shared kakaostory shared facebook shared twitter
별점주기
  • score 1 Star
  • score 2 Star
  • score 3 Star
  • score 4 Star
  • score 5 Star
SNS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