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AL TRIP

이 봄, 또 다른 제주를 만나자! 제주도 섬 여행

This Spring, Experience Another Side of Jeju! A Trip to Jeju’s Islands


작년 한 해 제주를 찾았던 1,500만 명의 관광객 중 무려 4분의 1이 제주도의 섬을 여행했다. 우도, 마라도, 가파도, 비양도. 섬의 면적은 작지만 그 가치와 매력은 제주도 못지않다. 봄이 기지개를 켜는 계절, 또 다른 제주를 만나기 위해 제주도 섬 여행을 떠나자.

As many as a quarter of the 1,500 tourists who visited Jeju Island last year traveled to the islands off the coasts of Jeju: Udo, Marado, Gapado, and Biyangdo. These islands are small, but their values and charms are no less than those of Jeju Island. With the spring approaching, how about a trip to Jeju’s islands to experience another side of Jeju?Written by travel writer Kim Tae-yeon(the author of “Sense of Jeju”)

글. 김태연(여행작가, <제주감각> 저자)


alt

우도 검멀레해변



우도

제주시 구좌읍의 종달리 해안도로를 달리다 보면 바다 위로 소 한 마리가 꼬리를 길게 늘어뜨리고 앉아있는 듯한 섬이 보인다. 바로 우도(牛島)다. 우도는 봄이 오면 노랑, 고동, 연둣빛 천을 검은 실로 엮은 화사한 조각보를 펼쳐 덮는다. 유채꽃밭과 각종 채소밭 그리고 돌담 등 대자연이 만들어내는 경이로운 풍경이다. 소 형상의 머리 부분에 해당하는 우도봉은 아이들도 쉽게 오를 수 있는 언덕으로 우도의 비경 중 하나다. 오르는 내내 해안 절경과 바다 건너 성산일출봉이 장관을 이룬다.
우도에는 꼭 가봐야 할 세 개의 해변이 있다. 하나의 섬에 존재하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만큼 모습이 판이하다. 에메랄드빛을 자랑하는 서빈백사 해변은 산호처럼 생긴 새하얀 해빈퇴적물(홍조단괴)로 덮여있어 산호해수욕장으로도 불린다. 홍조단괴해변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드물어 2004년 천연기념물 438호로 지정되었다. 제주 방언으로 ‘검은 모래’를 뜻하는 검멀레 해변은 시커먼 모래해변과 지층이 드러난 해안 절벽이 특징이다. 썰물 때 검멀레 해변을 방문한다면 해식동굴인 동안경굴도 가보자. 이곳은 매년 가을 열리는 우도 동굴음악회의 자연 무대로 활용된다. 하고수동 해변은 소위 ‘사이판 해변’으로 불릴 만큼 밀가루처럼 하얗고 고운 모래사장이 특징이다.
우도의 별미로는 우도뿔소라와 우도땅콩 아이스크림이 유명하니 맛보길 권한다. 하나 더, 우도는 최근 환경보호 차원에서 렌터카와 전세버스 등의 출입을 금지했다. 우도 순환 버스를 이용하거나 스쿠터를 대여해서 여행하면 편하다.


Udo

When you drive along the coastal road of Jongdalri, Gujwa-eup, Jeju City, you will see an island that resembles a cow lying down with its long tail on the sea. The name of the island is Udo (“cow island” in Chinese). When spring comes, Udo appears as if it is covered with a vivid patchwork of yellow, brown, and light green clothes woven with a black thread. Fields of yellow canola flowers and various vegetables, along with stone walls, create a spectacular view of Mother Nature. Udobong Peak, which forms the shape of a cow’s head, is a hill that even children can climb at ease. It is one of Udo’s must-see sights. While climbing it, you will be awed by the magnificent coastal scenery and the Seongsan Ilchulbong across the sea. There are three beaches that you must check out in Udo. Each beach has a unique feature, so their presence on one island is hard to believe. Seobinbaeksa Beach, which is next to the emerald sea, is also called Coral Beach because it is filled with breathtakingly white coral grains (rhodolith). As rhodolith beaches are rare not only in Korea but also in the world, the beach was designated as Korea’s Natural Monument No. 438 in 2004. Geommeolle(black sand in Jeju dialect) Beach is known for its black sand and coastal cliff of which stratified layers are exposed. If you visit the beach at low tide, you should check out a sea cave called Dongangyeonggul. It is also the venue of the Udo Cave Musical Concert held every autumn. Hagosudong Beach, the so-called Saipan Beach of Korea, boasts of soft, flour-like white sand.
While there, you should also try Udo’s specialties--murex and peanut ice cream. Udo has recently restricted the entrance of rental cars and charter buses to protect the environment. You can instead travel conveniently by riding an Udo shuttle bus or renting a scooter.



공항에서 가는 법 From the airport

제주국제공항 Gate 1 앞 급행버스(표선ㆍ성산ㆍ남원) 110-1, 110-2 → 성산포항 종합여객터미널/ 1시간 20분 소요 **성산포항 종합여객터미널(1544-8884) : 07:30~17:50까지 30분 간격으로 운항 → 우도(마지막 배 17:30) / 20분 소요

Take Express Bus 110-1 or 110-2 at Gate 1 of Jeju International Airport (heading to Pyoseon / Seongsan / Namwon)  → Seongsanpohang Port Passenger Ferry Terminal / Travel time: 1 hr and 20 min**Seongsanpohang Port Passenger Ferry Terminal (telephone: 1544-8884): A ferry operates at 30 min intervals from 7:30 a.m. to 5:50 p.m.  → Udo Island (the last ferry is at 5:30 p.m.) / Travel time: 20min




alt

마라도




마라도

마라도는 섬을 두른 산책로가 고작 2km에 불과한 아주 작은 섬이지만 연간 60만 명이라는 많은 사람들이 방문한다. 배에서 내려 가장 먼저 만나는 건 소박하게 쌓아 올린 둥근 돌담터다. 할망당이라고 부르는 신당으로 해녀를 지켜주는 바다의 신을 모신다. 할망당을 뒤로하면 마라도의 싱그러운 봄잔디가 펼쳐진다. 그 위에 낮은 돌담을 둘러 운동장으로 삼고 있는 예쁜 학교가 마라분교다. 2017년 이후부터는 재학생이 없어 이제는 여행 온 아이들 차지가 되었다. 산책로를 따라 오르다 보면 대한민국의 땅끝임을 알리는 최남단비를 만난다. 마라도에서 가장 인기 좋은 포토존이니 기다림은 필수다. 한반도의 희망봉이라고 불리는 마라도 등대는 벌써 100년이 넘도록 망망대해를 밝히고 있다. 등대 주변으로 세계의 유명 등대 모형의 조형물도 있으니 감상하면 좋다. 섬을 떠나기 전에 시간이 남는다면 마라도의 상징처럼 자리 잡은 자장면을 먹어보자. 평소에 먹던 자장면과 달리 톳이나 미역, 해산물이 가득 들어가 있어 새로운 매력이 있다.


Marado

Marado is a very small island with a coastal trail that stretches for only 2 km. Nevertheless, it is annually visited by as many as 600,000 people. The first thing you will see upon getting off the ship is a modestly built round stone wall called Halmangdang, a shrine of a god of the sea who protects haenyeo(female divers). As you pass by Halmandang, a field of fresh spring grass, you will see the lovely looking Mara Branch School with low stone walls surrounding its playground. Although the school has had no students since 2017, visiting children are seen there playing around it. Climb along the trail to reach the stone monument, which indicates the southernmost point in Korea. It is the most popular photo zone on Marado, so expect to wait for some time to have your turn. The Marado Island Lighthouse, also called the Cape of Good Hope on the Korean Peninsula, has been lighting the open sea for more than a century. Do not forget to check out the sculptures of the world’s famous lighthouses located around the lighthouse. If you have some time left before you leave the island, you may try eating Marado’s famous jajangmyeon. You can enjoy a slightly different style of noodles with black bean sauce containing plenty of seafood and seaweed including hijiki.



공항에서 가는 법 From the airport

제주국제공항 Gate 4 앞 급행버스(대정ㆍ화순ㆍ일주서로) 150-1, 150-2번 → 운진항 / 1시간 21분 소요 **마라도 정기여객선 대합실(운진항 064-794-5490~3) : 09:50~15:10 사이 5회 운항 → 마라도(마지막 배 15:55) / 25분 소요**마라도 가는 여객선(064-794-6661 : 송악산 근처) : 9:15~15:35 사이 9회 운항 → 마라도(마지막 배 16:15) / 30분 소요

Take Express Bus 150-1 or 150-2 at Gate 4 of Jeju International Airport (heading to Daejeong, Hwasun, Iljuseoro)  → Unjin Port / Travel time: 1 hr and 21 min**Marado Ferry Terminal (Unjin Port; telephone: 064-794-5490~3): A ferry operates five times a day from 9:50 a.m. to 3:10 p.m.  → Marado Island (the last ferry is at 3:55 p.m.) / Travel time: 25 min**Marado Cruise (Near Songak Mountain; telephone: 064-794-6661) : A cruise operates nine times a day from 9:15 a.m. to 3:35 p.m. → Marado Island (the last ferry is at 4:15 p.m.) / Travel time: 30 min



alt

가파올레 청보리밭



가파도

봄에 가파도를 방문하면 푸른 바다 옆으로 넓게 펼쳐진 청보리밭을 만나볼 수 있다. 청보리밭 사이로 굽이굽이 이어진 돌담길에 연보라색 무꽃과 노란 유채꽃까지 어우러져 낭만적인 풍경을 연출한다. 4월 초부터는 청보리 축제가 열리는 데 이 기간에 가파도를 찾는다면 소망기원 돌탑쌓기, 보말까기대회, 소라 잡기, 음악회 등 다양한 행사와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축제 기간에만 맛볼 수 있는 별미 간식으로 청보리 호떡이 유명하니 꼭 먹어볼 것.
청보리밭을 가로지르거나 해안을 따라 걷다 보면 거대한 풍력발전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가파도는 국내 1호 탄소제로 섬으로 지정되어 풍력, 태양광을 이용한 에너지 자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가파도에서는 선사시대 조개더미, 고인돌, 선돌 등 오랜 유적지를 만날 수도 있어 더욱 특별하다. 걸어서 한 시간 반 정도면 가파도를 둘러보기 충분하지만 자전거를 대여해서 다니면 시간을 조금 더 아낄 수 있다. 가파도에서의 한 끼로는 다양한 해초와 생선, 해산물을 맛볼 수 있는 용궁정식이나 진한 보말칼국수를 추천한다.


Gapado

In spring, the fields of green barley on Gapado Island stretch out to the shore next to the blue sea. A narrow road with stone walls on its sides winds its way through the fields, as well as light purple Raphanus sativus and yellow canola flowers surrounding it, create a romantic landscape. The green barley festival, which starts in early April, offers various programs and performances, including building a stone tower for making wishes, a top shell peeling contest, conch catching, and music concerts. You should also not miss the delicious green barley hotteok (fried pancake), which is exclusively sold during this festival period. If you walk across the green barley field or along the coast, a massive wind power generator will grab your attention. Gapado was designated as Korea’s first carbon-free island, aimed at relying solely on renewable energy such as wind and solar power. Gapado is also a special place where you can look around prehistoric remains like shell mounds, dolmens, and standing stones. Walking around the island will take you about 1 hr and 30 min, but you could also save some time by renting a bicycle. As for local food, Yonggung Jeongsik, a course meal with various seaweed and seafood dishes, and rich-flavored top shell noodles will be a great choice.



공항에서 가는 법 From the airport

제주국제공항 Gate 4 앞 급행버스(대정ㆍ화순ㆍ일주서로) 150-1, 150-2번 → 운진항 / 1시간 21분 소요 **가파도, 마라도 정기여객선 대합실(운진항 064-794-5490~3) : 09:00~16:00 사이 4회 운항 → 마라도(마지막 배 16:20) / 15분 소요

Take Express Bus 150-1 or 150-2 at Gate 4 of Jeju International Airport (heading to Daejeong, Hwasun, Iljuseoro)  → Unjin Port / Travel time: 1 hr and 21 min**Gapado / Marado Ferry Terminal (Unjin Port; telephone: 064-794-5490~3): A ferry operates four times a day from 9:00 a.m. to 4:00 p.m.  → Gapado Island (the last ferry is at 4:20 p.m.) / Travel time: 15 min




alt

금능해변에서 바라본 비양도



비양도

협재 해수욕장과 마주하고 있는 비양도는 ‘천년의 섬’이라고도 불린다. 1002년과 1007년, 두 차례의 화산활동으로 오늘날의 비양도가 만들어졌다고 한다. 분화구가 있는 비양봉에 올라서면 한라산을 조망할 수 있는데 그 모습이 장관이다. 비양도에서만 볼 수 있는 비양나무 자생지도 있으니 올라가 볼 것을 추천한다.
비양도는 섬 곳곳에서 다양한 화산석과 독특한 용암 지형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중에서도 해안가에 굴뚝처럼 우뚝 솟아 있는 ‘애기업은 돌’은 우도의 홍조단괴 해변(서빈백사)과 함께 천연 기념물로 지정되어 있다. 용암 해안이 끝날 즈음 ‘펄랑못’이라고 하는 바닷물이 스며든 염습지를 만나게 된다. 제주도 주변에서 보기 드문 풍경으로 마치 잔잔한 호수 위의 산책로 같다. 선착장과 멀지 않은 해안가에 드라마 <봄날> 촬영지도 있으니 방문해보면 좋다.


Biyangdo

Biyangdo, which can be seen from across Hyeopjae Beach, is also called an Island with a Thousand Years of History. It was formed as a result of two volcanic activities in the years 1002 and 1007. By ascending Biyangbong Peak, you can have a majestic view of Hallasan Mountain. It is also good to check out the Biyang Tree habitat, which you cannot find anywhere else.
Various volcanic rocks and unique lava terrains are easily found across the island. Among them, a Rock with a Baby on Its Back was designated as a natural monument similar to Seobinbaeksa Beach on Udo. Near the end of the lava-formed coast lies a sea salt marsh called Pearlangmot. The scenic view looks like a trail on a serene lake, which gives a little different feel from Jeju’s other landscapes. You could also visit the filming site of Korean drama “Spring Day” on the coast near the dock.




공항에서 가는 법 From the airport

제주국제공항 Gate 4 앞 급행버스(대정ㆍ화순ㆍ일주서로) 102번 → 한림 환승정류장 하차 후 한림항까지 도보 1.1km / 1시간 6분 소요 **한림항 (064-796-7522) : 9:00~16:00 사이 4회 운항 → 비양도(마지막 배 16:16) / 15분 소요

Take Express Bus 102 at Gate 4 of Jeju International Airport (heading to Daejeong, Hwasun, Iljuseoro)  → Get off Hanlim Transfer Stop, and walk to Hanlim Port (1.1km) / Travel time: 1 hr and 6 min**Hanlim Port (telephone: 064-796-7522): A ferry operates four times a day from 9:00 a.m. to 4:00 p.m.  → Biyangdo Island (the last ferry is at 4:16 p.m.) / Travel time: 15 min




input image

[국내선] 전국 13개 공항(김포공항·김해공항·대구공항·울산공항·청주공항·무안공항·광주공항·여수공항·포항공항·양양공항·사천공항·군산공항·원주공항)에서 출발하는 제주행 항공편이 있다.
[국제선] 제주공항에는 총 22개의 국제노선이 있다.
일본 : 도쿄-나리타/오사카-간사이
중국 : 닝보/창사/난징/선양/항저우/베이징·서우두/취안저우·진장/톈진/상하이·푸동/선전/정저우/광저우/우한/창춘/다롄
동남아시아 : 쿠알라룸푸르/홍콩/방콕/마카오/타이베이·타오위안





shared kakaostory shared facebook shared twitter
별점주기
  • score 1 Star
  • score 2 Star
  • score 3 Star
  • score 4 Star
  • score 5 Star
SNS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