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 ISSUE

항공업계 최신 ISSUE

글. 조문곤(항공전문기자)






alt


ISSUE 1

2018 아시아지역 항공교육·훈련 심포지엄 서울 개최

전 세계 항공 산업 전문가들이 모여 항공교육훈련 분야의 세계 트렌드를 공유하고 새로운 교육훈련기술을 발굴하는 자리가 3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서 열린다. 심포지엄에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항공사, 비행훈련기관, 교육장비제작사, 연구기관 등 전 세계 항공 관련 종사자 400여 명이 참가하며, 항공 분야 전반의 교육훈련 국제회의와 각종 홍보 및 전시가 이루어진다.이번 심포지엄이 우리나라에서 열리게 된 것은 한국공항공사가 지난해 8월 항공교육훈련 국제행사를 전문적으로 주관하는 홀데일 미디어 그룹과 협약을 체결한 데에 따른 것이다. 한국공항공사는 심포지엄의 기획과 국내외 홍보 등을 전담하고, 국토교통부는 항공분야 정부사업 홍보와 정책 지원을 맡게 된다. 한국공항공사는 세계적인 항공분야 심포지엄인 AAETS(Asia Aviation Education and Training Symposium)를 개최함으로써 항공교육 및 공항운영 전문기관으로서의 위상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심포지엄의 주제는 ‘항공교육훈련 품질향상을 위한 파트너십 공유, 협의 및 구축’으로 ▲한국의 최신 훈련기술 ▲부조종사 라이선스(MPL) ▲승무원 훈련 ▲유지보수 훈련 ▲조종사 훈련 ▲미래의 교육 프로젝트 ▲이상적인 승무원 행동분석 등 7개 세션으로 구성되며, 세션별로 발표와 패널 토의가 진행된다.CAE, Pan Am 등 세계적인 항공교육훈련 업체들이 참여하는 홍보 전시회도 마련된다. 한국공항공사도 조종인력 양성사업과 자체특허기술로 제작한 탑승교, 수하물처리시스템 등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지정 항공조종인력 양성사업 교육기관인 울진비행훈련원도 전시회에 참가해 국내 항공 교육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ISSUE 2

에어포항 운항 개시

에어포항이 지난 2월 7일 본격 취항했다. 코리아익스프레스에어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 소형항공운송사업자로 이름을 올렸다. 에어포항은 캐나다의 50인승 쌍발 제트항공기인 봄바르디어 CRJ-200 2대 이용해 포항-김포, 포항-제주 노선을 하루 2회 왕복 운항한다. 포항-김포 노선의 포항공항 출발은 오후 1시와 오후 7시, 김포공항 출발은 오전 6시 50분과 오후 4시 10분이다. 포항-제주 노선의 포항공항 출발은 오전 8시 20분과 오후 5시 50분, 제주공항 출발은 오전 10시 20분과 오후 7시 20분이다. 요금은 포항-김포 주중 5만5천 원, 주말 6만5천 원이며, 포항-제주 주중 6만5천 원, 주말 7만5천 원이다. 인터넷 구매 시 할인율이 더 크게 적용된다. 에어포항은 동화전자가 출자해 만든 항공사로 경북도와 포항시가 2019년까지 2년간 20억 원씩 총 40억 원을 출자한다. 향후 노선확대를 위해 CRJ-200 1대를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다. 포항시는 에어포항 취항으로 포항공항 이용률이 대폭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항공항에는 대한항공이 포항-김포 노선을 운영 중이지만 에어포항의 가세로 운항시간대가 다양해지고 제주까지 노선이 확대돼 공항이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다.

alt





ISSUE 3

스마트 가방, 비행기 탑승 시 주의할 사항은?

스마트 가방은 GPS를 내장해 위치 추적이 가능하며, 자동 잠금과 다양한 디바이스를 충전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 스마트 가방을 가지고 비행기 탑승 시에는 가방에 장착된 리튬배터리 때문에 제한을 받을 수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 리튬배터리 용량이 160Wh를 초과하면 수하물 휴대나 위탁이 모두 불가능하다. 160Wh 이하일 경우에는 가방과 분리 여부에 따라 위탁수하물로 부칠지, 휴대해 객실로 가져와야 할지가 결정된다.리튬배터리가 스마트 가방에서 분리될 수 없다면 승객은 스마트 가방을 휴대수하물(객실반입)로만 운송이 가능하다. 기내로 반입할 때는 가방의 전원을 꺼 객실 내 선반에 보관해야 한다. 또한 노출 단자로 인한 누전 방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 필요하면 승무원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리튬배터리 분리가 가능하다면 분리한 배터리만 휴대해 객실로 반입하고 배터리가 없는 스마트 가방은 위탁수하물 또는 휴대수하물로 운송이 가능하다. 배터리 기내반입 시 용량이 100Wh 이하면 항공사 승인이 필요 없으나, 100Wh 초과~160Wh 미만인 경우에는 체크인카운터에서 항공사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alt


shared kakaostory shared facebook shared twitter
별점주기
  • score 1 Star
  • score 2 Star
  • score 3 Star
  • score 4 Star
  • score 5 Star
SNS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