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생각하다

재활용에 디자인을 더하는 업사이클링

Thinking of the coexistence of human beings and nature
Upcycling--adding design to recycled goods


최근 수명이 다한 물건이나 공간 등에 예술적 가치를 더한 업사이클링이 새로운 문화로 주목받고 있다. 리사이클링이 쓰던 물건을 동일한 목적으로 재사용하는 것이라면 업사이클링은 속성을 바꾸고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의 작업을 통해 새로운 제품으로 가치를 만드는 것이다. 모든 것이 쉽게 소비되는 요즘, 인간과 자연의 공존을 위한 업사이클링에 대해 알아보자.

정리. 편집실

Upcycling or adding artistic value to goods or space that have passed their life span, has been recently drawing much attention as a new culture. If recycling means reusing used goods for the same purpose again, upcycling means changing their use and adding design to create new products. Let us find out about upcycling for the coexistence of human beings and nature, given that everything is easily consumed these days.

Organized by the Editorial Office




input image



alt


효용과 가치를 추구하는 업사이클링 제품

업사이클링 개념은 스위스 취리히의 재활용 명품 브랜드인 ‘프라이탁’에 의해 크게 확산됐다. 프라이탁은 트럭 덮개나 자전거의 고무 튜브 등 폐차 과정에서 버려지는 재료를 활용한 가방, 지갑 등 다양한 제품을 생산해 전 세계에 판매하고 있다.국내에서는 자동차 폐기물을 활용한 제품을 만드는 사회적 기업 ‘모어댄’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해마다 전 세계에서 버려지는 폐가죽은 무려 400만 톤. 모어댄은 강한 열과 습한 환경에도 변하지 않는 최고급 천연 가죽 시트와 절대 끊어지지 않는 안전벨트를 재활용하는 패션 가방 브랜드 컨티뉴를 만들어 점점 호응을 얻고 있다. 자동차 폐기물을 줄여 환경에 이바지하겠다는 모어댄의 철학에 소비자들이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최근 소비자들과 정부 주요 관계자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Upcycling products for greater usefulness and value

The concept of upcycling largely spread from “Freitag,” a designer brand based in Zurich, Switzerland, that produces goods made of recycled materials. Freitag uses truck tarps or rubber tubes of bicycles thrown out while scrapping trucks and bicycles to make bags, wallets, and other diverse products sold worldwide.  In Korea, “Morethan” is achieving good things as a socially responsible company that makes products with waste materials from scrapped automobiles. Scrap leather amounts to 4 million tons a year in the world. As such, Morethan makes premium natural leather sheets that do not change even under high heat and humidity and reuses seat belts that do not easily break to make fashionable bags for the brand Continew, which is gaining favorable consumer response. Consumers have started to take an interest in Morethan’s philosophy of contributing to conserving the environment by reducing waste materials from automobiles. Furthermore, major government officials have recently highlighted it as a responsible company that it has drawn much attention.







input image



alt
alt


공간에 새 숨을 불어넣는 공간 업사이클링
최근 성수동은 ‘서울의 브룩클린’으로 일컬어지며 젊은이들이 찾는 ‘핫 플레이스’가 됐다. 노후된 연립주택이나 가동을 멈춘 공장이 많았던 이 동네를 바꾼 선두주자는 ‘대림창고’다. 오래된 정미소 건물을 갤러리 카페로 바꾼 후 젊은 예술가들의 예술행사, 패션쇼 등을 열면서 입소문이 났다. 성수동 일대는 대림창고를 필두로 예술동네로의 성격을 굳혀가고 있다.
종로구 익선동은 100여 년 전 조성된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한옥 지구다. 2004년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되기도 했으나 2014년 돌연 취소된 것이 오히려 호재가 됐다. 젊은 창업자들이 오래된 한옥을 정비, 개조해 익선동을 변화시키면서 이 일대는 새로운 문화동네로 급부상했다. 평일에도 방문객들로 발을 딛을 틈이 없을 만큼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Space upcycling of imbuing new life to space
Seongsu-dong, the so-called “Brooklyn of Seoul,” has become a “hot place” among youngsters recently. “Daelim Changgo” is the warehouse that has led the transformation of this neighborhood filled with shut-down factories and dilapidated townhouses. Young artists transformed an old rice mill building into a gallery café and hold artistic events and fashion shows, which has made it popular through word-of-mouth. Led by Daelim Changgo, the Seongsu-dong neighborhood is thus establishing itself as an artistic neighborhood.
Ikseon-dong in Jongno-gu is the oldest traditional Korean house or Hanok area in Seoul created about 100 years ago. It was designated as a redevelopment zone in 2004 but was unexpectedly canceled in 2014. The surprise cancellation worked out for the better as young business starters reorganized and remodeled the old traditional houses, thus transforming the district. As a result, the neighborhood is becoming a neighborhood of new culture. The area is filled with visitors even on weekdays as it is a place favored by both foreigners and Koreans.





shared kakaostory shared facebook shared twitter
별점주기
  • score 1 Star
  • score 2 Star
  • score 3 Star
  • score 4 Star
  • score 5 Star
SNS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