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가슴 따뜻한 ‘미운 우리 새끼’

개그맨 박수홍


개그맨 박수홍이 방송을 통해 철없는 중년 아들의 면모를 공개하며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대중의 관심이 커진 만큼 쉴 틈 없이 바빠졌지만, 그는 틈틈이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자신의 재능을 필요로 하는 곳에 대가 없이 참여하는 것도 망설이지 않는다. 따뜻함이 그리워지는 계절, 가슴 따뜻한 그를 만났다.

글. 편집실 사진. 현진

A South Korean comedian Mr. Park Soo-hong has gained popularity and made his way up once again for his character as a immature, middle-aged son. He has become hectic, as he ride a wave of public interest but tried to take part in the donation event and willingly participate in the other events for nothing where require his talent. It’s time to meet up with him in this season when everyone needs to be warmed.

Posted by editor Pictured by Hyun-jin




요즘 근황을 알려 달라.
SBS 미운우리새끼 등 고정 방송만 예닐곱 개 정도 되는 것 같다. 요즘 많은 사랑을 주셔서 10월에는 딱 하루 쉬었다. 최근에는 화장품도 론칭해 더 바빠졌다. 결혼 빼고는 다 잘되고 있는 것 같다.(웃음)

How have you been these days?
I’ve appeared in 7-8 programs including My Little Old Boy in SBS. I took a day off in this months since I was too busy, Recently, I launched new cosmetic product. I guess everything works out smoothly except my marriage.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하게 된 계기가 궁금하다.
저보다는 엄마들이 자식의 지켜보는 콘셉트의 프로그램 특성 상 어머니의 결심이 컸다. 방송 경험이 없으셔서 선뜻 출연하기가 힘드셨을 텐데, 아들에게 도움 되는 일이라면 뭐든 못하겠느냐며 선뜻 결정해주셨다. 하지만 모든 것에는 빛과 그늘이 있으니까. 방송 이후 예전만큼 편하게 동네를 다니지 못하신다. 옷차림이나 화장에도 신경을 써야 하니 불편한 점도 많아지셨을 거다.
Why did you decided to make appearance on SBS <My Little Old Boy>?
Since this reality program focuses on mothers watching the footage of their son’s daily activities, my mother made decision to join this program. She’s never been engaged in the broadcasting before. So, it must be difficult decision to make such decision for her but she did, She thought it’d be great chance for me. However, as you know, everything has the light and dark side. Now. she never walk around the neighborhoods just like she did before. Now, she has to dress well and put on makeup before going out, which must be uncomfortable for her.


alt


방송에서 색다른 모습을 많이 보여줬는데, 인간 박수홍은 어떤 사람인가.
방송 속 ‘철없는 아들’이 평소 제 모습이다. 어릴 때도 그랬다. 삼형제 중 유독 어머니께 야단을 많이 맞는 아들이었다. 어리바리한데다 아버지 닮아 친구 좋아하고 남들만 챙긴다는 게 이유였던 것 같다. 지금도 어릴 때와 별반 다르지 않다. 부모형제는 물론, 동료와 친구들 모두 내 소중한 식구라고 생각한다. 누구나 그렇겠지만 내 삶의 근간은 식구다. 나를 인정해주고 사랑해주는 분들이 곁에 있어 행복할 수 있다.
You seemed different in this program unexpectedly. What do you think of yourself?
‘An immature son’, that’s what I am in my daily lives. I’ve been like ever since I was young. I was often scolded from my mother more than my two brothers. I used be clumsy and liked my friends too much and help others just like my father did. Well, I’m not different to what I used to be. I think that my parents, brothers, coworkers and friends are my precious family. Well, I think that my family is the basis of my life, like everyone else. I could be happier because there’re many people who love and recognize me.


개그맨으로 데뷔하게 된 계기가 있다면.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이런 천직을 구했을까 싶을 만큼 내 직업에 감사하고 있지만, 어릴 땐 그저 돈을 빨리 벌 수 있는 직업 중에서 선택했다. 다들 어렵던 시절이었지만,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우리 집은 남들보다 더 가난하고 힘들게 살았다. 집이 지하실이어서 곰팡이 때문에 늘 감기를 달고 지내야 했고, 어머니는 “통장에 10만 원만 있어봤으면 소원이 없겠다”며 늘 괴로워하셨다. 그땐 가난에서 벗어나는 게 가장 큰 꿈이었는지 모른다. 그래서 헤어디자인도 배워보고 모델 시험도 봤다. 그렇게 무수한 도전 끝에 합격한 것이 개그맨 시험이었다.
How did you decided to be a comedian?
I’m so thankful for my job. I believe that this is my vocation. When I was young, I chose this job because it’s the way to earn money quickly. Well, most people had to struggle with their difficulties but my family lived in severe poverty than anyone else because of my father’s business failure. We used to live underground and I suffered from mold and got cold all the time. My mother said “I wish I have 100,000 won in my wallet” and was pressed for the money. It was my biggest dream to pull out of poverty. That’s why I started learning hair design and try model testing. After the endless attempts, I passed the comedian test.




alt


최근 개그페스티벌에도 참여하고 있다던데.
주말마다 코미디위크 개그페스티벌이라는 지방 순회공연에 후배들과 함께 참여하고 있다. 코미디위크 개그페스티벌은 윤형빈, 박준형, 김대철, 손헌수 같은 개그계 후배들이 홍대를 기반으로 코미디 공연 문화를 다지기 위해 마련한 무대로, 현재는 전국 리사이틀을 진행 중이다. 영덕, 경주에 이어 이번 주는 청주에서 공연을 한다. 공연 홍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 싶어 주말마다 무대에 서고 있는데, 그동안 나태했던 것 같아 반성도 되고 새삼 살아있는 느낌을 받아 행복하다.
You’ve been a member of Gag Festival, right?
Yeah, I’ve participated in Comedy Week Gag Festival which is a road show with young comedians. This festival is to instill the comedy show in Hongik University with other young comedians like Yoon Hyung-bin, Park Jun-hyung, Kim Dae-chul and Son Heon-su. And we’ve been working on the recital all over the country. After having the show in Yeongdeok and Gyeongju, we will give performance in Cheongju this week. I’ve tried to be on stage every weekend to promote this comedy show. And it makes me take time for self-reflection and feel alive.


기부문화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행정자치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들었다.
어릴 땐 우리 집 형편도 어려운데 남 돕기를 좋아하셨던 아버지 때문에 오히려 나눔에 대한 반감이 컸다. 어른이 되고 돌이켜보니 우리 식구도 이웃의 도움을 많이 받았더라. 그래서 내 역량만큼 남을 돕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애신아동복지센터와의 오랜 인연이 세간의 화제가 되긴 했지만 2002년 방송을 통해 인연을 맺어 도움이 필요할 때마다 나눔을 이어오고 있는 것일 뿐 생각하시는 것처럼 대단한 ‘기부 천사’는 아니다. 오히려 이름 없이 묵묵하게 주변을 돕고 계신 분들이 참 많다. 그분들 덕에 우리 사회가 따뜻해지는 것 같다.
Thanks to your dedication to a donation culture, you were awarded an accolade from the Ministry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Home Affairs.
Actually, my family used go through a financial difficulty when I was young but my father liked helping others which makes me take a dislike to the donation. As I grow older, I realize that my family received many help from our neighbors. That’s why I decided to help others in need as much as I can do. Since I’ve continued relationship with Aeshin Children’s Welfare Center, it became the talk of the town. But I just tried to help them when they need help since 2002. That’s when I knew this center through TV program--and I’m not a such donation angel, I know that there’re so many people who help others anonymously. I believe that these people are playing important roles in making better society.


힘들었던 시절이 있었던 만큼 현재 절망에 빠져있는 분들께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현재 힘들고 절망적인 분들에게 꼭 말하고 싶다. 내가 그러했듯 힘든 것도 한 때니까 희망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이다. 혹자는 “그만큼 열심히, 치열하게 살아왔으니 지금 잘 된 것 아니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다. 그저 힘든 하루를 버티고, 작은 희망의 빛이 생기면 그것만 보고 따라 걷다보니 어느새 그 긴 터널의 끝에 와있더라.
Anything you want to say for some people in despair since you went through rough times?
I really want to tell people having hard time in a scrape. I realized that all difficulties shall pass. So, you need to raise your hope. Some may say that “you succeeded because you worked so hard” but actually, I did not. I just made it through the day and if there’s a gleam of hope, I just kept following it and finally, arrived at the end of long tunnel, I think.


마지막으로 <에어포트 포커스> 독자들에게 남기고 싶은 말은.
한 해를 정리하는 시기이기 때문일까. 연말이 되면 세상이 조금 여유로워지는 느낌이다. 이런 때, 나눔이 필요한 이들과 관계를 맺어보시길 추천한다. 주변에 관심을 기울여보면 내 작은 도움이 누군가를 웃게 하고, 먹게 하고, 희망을 갖게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여러분이 그러한 기쁨을 알게 되는 연말이 되었으면 좋겠다.
What do you want to say to <Airport Focus> subscribers?
Well, I guess we should wrap up this year in this season and I feel like relaxed at the end of year. I’d like to recommend to make some new relationship with others in need. If you look around, there’re some people around you that you can help and make them smile and give some hope. It’d be great if you can open your eyes to delights of donation at the end of this year.






alt

  




EVENT



https://www.facebook.com/airport.korea/videos/979205672290559/ 

위 URL에 접속하면 박수홍 씨가 남긴 독자 메시지 영상을 볼 수 있습니다. 영상을 보고 정성스럽게 댓글을 달아주시는 분 중 5명을 선정해 박수홍 씨의 친필 사인이 담긴 첫 번째 앨범 <BBASSONG> CD를 선물로 드립니다.


참여 기간 : 2018년 12월 20일까지
참여 방법 : QR코드로 접속해 박수홍 씨의 독자 영상 메시지를 보고 소감을 댓글로 저장
결과 발표 : 2018년 12월 28일(금) 에어포트포커스 웹진

 

 

alt
shared kakaostory shared facebook shared twitter
별점주기
  • score 1 Star
  • score 2 Star
  • score 3 Star
  • score 4 Star
  • score 5 Star
SNS제목